캄보디아 소식 | 정주영 선교사

오랜만에 연락드립니다.

물론 매달 기도편지로 인사 드리고 있지만요~

저희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헤브론 병원도 어려움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지금까지는 무탈하고요

저희 가족도 잘 지내고 있습니다.

요번 수요기도회 최 담임 목사님 말씀이 은혜가 되어 이렇게 겸사겸사 메일을 쓰게 되었습니다.

이 시국이 자기성찰과 죄의 고백이 더욱 필요한 시기인데 코로나로 그 어떤 공동체도 모이지 못하게 되니
공동체 안에서 나 자신을 비추어 보며 성찰하고 죄를 돌아보는 것이 참 어렵게 되었습니다.

담임 목사님 말씀대로 그런 내용들을 종이에 적어 공동체 대신 주님과 나누는 것이 참 발상의 전환이자

앞으로도 지속되어야 할 가치인 것 같습니다.
이 캄보디아는 안 해도 될 걱정도 사서 해야되는 일들이 너무 많아서 참 방향이 흐트러지기 쉬운데

분명한 표지판을 다시 보여주시는  도전이 되었습니다.

참으로 코로나의 감옥 속에서도 함께 하시는 주님이시고 혼돈 가운데 등대도 주님이심을 고백하게 됩니다.

캄보디아에도 변이바이러스가 어제 발견되었습니다. 이를 위해서 기도하여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매체에 따라 다소 다르지만 늦여름이면 미국은 전국민 백신 접종 완료로 코로나 종식이 기대된다는 보도를 최근에 보았습니다.

속히 국가간 이동의 자유를 허락해 주시기를 기도하며 저희가 다시 만나 주께서 하신 일들을 함께 찬양할 수 있게 되기를 소망합니다.

헤브론과 저희 가정을 위해 늘 손모아 주심을 감사드리며 이만 줄입니다.

감사합니다.

 

정주영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