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소식 | 한성호 선교사

우리 주님의 이름으로 안부전합니다.

4월은 가장무더운 건기인데 올해는 비가 제법왔읍니다. 4월중순부터 저희도시 시하누크빌이 코로나로 락다운돼어 많은 불편을 겪었읍니다. 예배도 금지해서 세 그룹으로 나누어 각기 다른장소에서 모임을가졌읍니다.
5월 중순이돼서야 레드죤이 해제되어 볼일을 보았읍니다.
2019년 일산병원에서 유비져균이라고 6주격리치료를 필두로 작년에 한국에서 2주격리 두번. 캄보디아에서 2주격리 한번. 또 올해 3주간 락다운 한번을겪으며 이제 이 격리의 의미와 그분의 계획을 생각해봅니다.
은행에 잔고가있어도 도움이안되고 없다고 못사는것도아니고 자기 울타리안의 것만을 가지고 울타리안의 사람들과 살아갈수밖에없고 준비된것은 쓸수있고 환란기의 생활을 미리 맛을 좀 본것같읍니다. 미리 채소밭을 가꾸어놓아 채소는 자급자족하고 미리 사논 꽁치통조림. 라면. 달걀로 버틸수있었읍니다.
5월중순에 신학교는 개강했는데 초등학교는 언제할지 문교부에서 지침이없읍니다. 이곳 교도소에서도 코로나환자가 발생해서 여자수감자와 딸린 자녀들은 격리 차원에서 캄폿교도소로 아무것도 못가지고 급히 이송돼다보니 불편하게 지낸다는 소식을접하고 여러선교사님의 헌금으로 필요한 물품과 비타민을 사서 전달했읍니다.
도시는 여전히 생기를 잃었읍니다. 큰시장은 여전히 문을 못열고 저녁 8시부터 오전 5시까지는 통금입니다. 저희도 이번주에 다른지방으로 전도여행을 떠날려합니다. 문이 열려있을 때 열씸히다녀야겠읍니다.
막내 효석이가 올초 코로나로 뉴욕에서 LA 로 옮겼읍니다. 김은실선교사가 겸사겸사 그곳을 방문중입니다.
어려운 시기에 하나님의 특별한 보호하심이 후원자 한분 한분 가정에 같이하시길 기도드립니다.
2021. 5. 31.
한성호 김은실 드림.